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물이 거꾸로 흘러” 日 오키나와서 쓰나미 전조증상 발견

입력 2022-01-16 10:42업데이트 2022-01-16 10: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상출처=트위터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폭발 영향으로 일본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키나와 지역에서 바닷물이 거꾸로 흐르는 전조 증상이 발견됐다.

16일 0시 30분쯤 일본의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쓰나미?”라는 글과 함께 45초가량의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바닷물이 육지 쪽에서부터 바다 쪽으로 거꾸로 흐르는 모습이 담겼다. 이 누리꾼은 한 시간 뒤에도 여전히 바닷물이 거꾸로 흐르고 있다며 “자세히는 설명을 못 하겠다. 여기는 오키나와다”고 알렸다.

이 영상은 현지 매체인 TBS, ANN 등에서도 인용해 사용하며 일본에 가까워진 쓰나미 상황을 보도했다. 실제 바닷물의 이 같은 움직임은 쓰나미 전조 현상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기상청이 이날 오전 0시 15분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다며 오키나와에 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오키나와와 규슈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에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일본 시고쿠 남부에 있는 고치현에서는 배가 가라앉는 현상이 보고되기도 했다. ANN뉴스에 따르면 고치현 무로토시 사키하마항에서 한 주민에 “끌어당김에 의해 배가 가라앉고 있다”고 신고했다. 무로토시 직원이 현장에 가 확인한 결과 항구에 연결된 어선 5척이 뒤집히거나 서서히 가라앉는 모습이 발견됐다.

쓰나미가 해안 부근에 도달할 때 바닷물이 급속하게 빠져나갔다가 다시 큰 해파가 밀려오는데, 배가 가라앉는 현상은 바닷물이 빠져나갈 때 나타날 수 있는 모습이어서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일본에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것은 2016년 11월 후쿠시마현 앞바다에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후쿠시마현과 미야기현에 발령한 후 5년여 만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