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양제츠 “종전선언 지지한다”‘ 했지만…中외교부 발표선 왜 뺐을까

입력 2021-12-05 06:56업데이트 2021-12-05 06: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훈(왼쪽) 국가안보실장은 2일 중국 톈진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회담했다.(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최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으로부터 종전선언에 대한지지 의사를 들었지만 중국 정부는 관련 내용을 언급하지 않고 있어 주목된다.

대신 중국은 미중패권 경쟁 속 핵심 사안인 ‘경제협력’과 미국 등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한국의 참여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는 데 중점을 두는 모양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2일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 간 회담 소식을 전하며 종전선언에 대한 언급은 뺐다. 양 정치국원이 종전선언에 대한지지 의사를 밝혔다는 사실은 청와대의 발표를 통해 알려졌다.

청와대는 3일 “양 정치국원이 ‘종전선언 추진을 지지하며 동 선언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미중 간 갈등이 첨예화 되고 있는 가운데 한미 간 주로 논의돼 온 종전선언 추진을 두고 중국이 불편한 심기를 가지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중국 외교부가 이번에 종전선언을 언급하지 않은 것은 ‘의도적’으로 해석의 여지를 남겼다는 평가도 나온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한미가 만들어 놓은 종전선언 작업에 중국도 자신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싶을 것”이라며 “하지만 미국이 그걸 수용할 가능성이 낮고 우리도 힘들다는 식으로 얘기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중국 외교부 발표에서는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대신 중국 외교부는 한중 경제협력과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강조했다는 평가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양 정치국원은 “한중 양국은 세계 주요 경제 주체이자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체제의 굳건한 지지자로서 상호 보완적인 이점을 계속 활용해야 한다”며 “양국과 공급망 안정성과 원활함을 보장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 외교부는 “서 실장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올림픽에 대해 서 실장이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는 내용은 청와대 발표에는 없는 내용이다.

미중 패권 경쟁 참고 삽화. © News1 DB
공교롭게도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이 공급망, 경제협력, 올림픽 등에 대해 논의한 날 한국에서는 한미 군 당국이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를 열고 ‘대만해협’과 ‘5세대(5G)·6G’에 대한 협력의 메시지를 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이 예민해 하는 내용을 담음으로써 한미 군사협력을 대중견제에 활용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일련의 상황을 두고 외교가 안팎에서는 미중패권 경쟁 속 한국의 외교 역량이 그만큼 위상이 높아졌다는 관측도 있지만 반대로 ‘미중 사이 샌드위치 형국’이라는 반론도 동시에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화상 방식의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올림픽 개최 한 달 전인 내년 1월이라는 구체시기도 얘기가 흘러나온다.

이에 대해 중국은 우리 정부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종전선언 추진 보다 올림픽 성공 개최와 대미 견제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박 교수는 “중국은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내 반중정서가 굉장히 심하다는 걸 의식하고 있. 한미간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종전선언과 문안에 대해 불만을 표출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라며 “또한 미국과의 갈등에서 한국이 미국 쪽으로 기울지 않게 하는 것도 중국 입장에서는 중요한 것이다. 그러면 내년 1월 한중 정상회담은 중국으로서는 시기적으로 적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