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뒷좌석 앉아 고속도로 달린 美 자율주행 운전자 체포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13 07:18수정 2021-05-13 0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페이스북
자율주행 기능이 있는 테슬라 차량 뒷자석에 앉아 고속도로를 자율주행으로 달린 미국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 주 고속도로 순찰대(CHP)는 테슬라 차량 운전석을 비워두고 뒷좌석에 혼자 탑승해 고속도로를 자율주행 기능으로 달린 파램 샤르마(25)라는 남성을 난폭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샤르마는 지난 10일 테슬라 사의 ‘모델3’ 차량 뒷좌석에 홀로 앉아 80번 고속도로의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 베이 브릿지 구간을 자율주행 했다.

캘리포니아 주 고속도로 순찰대는 운전석에 사람이 없고 뒷좌석에만 한 남성이 앉아있다는 911 신고를 여러 건 접수하고 현장 출동해 샤르마를 붙잡았다. 순찰대는 샤르마가 자율주행 기능을 작동시킨 채 난폭 운전을 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주요기사
AP통신은 “운전자가 뒷자리에 앉은 상황에서도 오토파일럿 시스템이 작동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테슬라 자율주행 기능의 안전성 문제를 지적했다.

체포 후 앨러미다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다가 일단 풀려난 샤르마는 현지 방송 ‘KTVU TV’와 인터뷰에서 “테슬라 차가 전기 충전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지금 당장이라도 뒷좌석에 앉겠다”며 자율주행 기능에 대해서도 “사람들이 겁에 질려 있다”며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