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등 11개국 비즈니스 입국도 막는다

뉴시스 입력 2021-01-13 17:25수정 2021-01-13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르면 오는 14일부터 2월7일까지
일본 정부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 대책 강화를 위해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중단할 방침을 확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국의 비즈니스 목적의 입국은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으나, 긴급사태 선언 확대에 발맞춰 이들 국가로부터의 비즈니스 입국도 중단키로 했다.

비즈니스 입국 중단은 이르면 오는 14일부터 적용되며, 내달 7일까지 지속될 전망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1월말까지 중단키로 했으나, 한국과 중국, 베트남 등 11개국은 예외로 했다. 지난 8일 도쿄를 포함한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 발령에 11개국의 비즈니스 입국 허용 방침은 유지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일본 언론에서는 경제를 중시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 변이 바이러스 발생 유무에 관계없이 모든 국가의 비즈니스 목적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NHK는 이번 결정에 따라 친족의 장례식이나 출산 등 ‘특별한 사정’을 제외한 외국인의 일본 입국이 전면적으로 제한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