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 바이러스 출처 확인차 中에 조사팀 파견할 것”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06-30 17:56수정 2020-06-30 1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파악하기 위해 다음 주 중국에 조사팀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 세계 누적 확진자가 1000만 명이 넘었고, 사망자 역시 50만 명에 달한다.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바이러스의 출처를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배경을 밝혔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31일 ‘후베이성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했다’고 WHO에 처음 보고했다. 그러나 발병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기원 조사에 외부 전문가 참여를 허용하지 않아 빈축을 샀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5월부터 ‘중국책임론’을 제기하며 다국적 전문가가 참여하는 독립적이고 과학적인 중국 현지조사를 촉구해왔다.

중국의 최초 보고와 달리 코로나 바이러스가 이미 지난해 초순부터 전 세계 곳곳에 퍼져있었다는 연구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이탈리아 국립고등보건연구소(ISS)는 지난해 12월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 등에서 채취한 폐수 샘플에서 코로나19의 유전적 흔적이 발견됐다고 최근 발표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대 연구진은 지난해 3월 채취된 바르셀로나 하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흔적을 발견했다. 미국 하버드의대 연구진도 지난해 8월 여름 발병가능성을 제기했다.


WHO가 현지 조사를 제대로 수행할지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WHO는 2017년 중국으로부터 600억 위안(약 10조 원)을 지원받기로 했다. 이후 코로나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중국여행과 교역을 제한하지 않는 등 중국 편향적인 태도로 비판을 받아왔다. 또 우한 조사에 대한 세계 각국의 압박이 커지자 ‘코로나 바이러스가 자연적으로 발원했을 가능성도 있다’며 중국을 옹호했다.

주요기사

파리=김윤종 특파원zozo@donga.com
김윤종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