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日언론들 “아베, 시진핑에게 홍콩·위구르 우려 표명…文대통령과 대조적”

입력 2019-12-24 10:45업데이트 2019-12-24 1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 언론들의 '아전인수'식 보도 논란 불거져
청와대 "시 주석의 언급을 잘 들었다는 취지의 발언일뿐" 해명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홍콩 시위와 신장자치구 위구르 족 문제에 대해 “중국의 내정문제”라는 점에 이해를 표명했다는 식의 중국언론들의 보도가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아베 신조 총리가 시 주석에게 우려를 표명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24일 요미우리 신문은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아베 총리와 시주석의 정상회담 결과를 전하면서, 회담에 배석했던 오카다 나오키 관방 부장관의 말을 인용해 아베 총리가 홍콩 시위와 위구르 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서 “우려”를 표명하고 “투명성”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시 주석은 기존의 중국측 주장과 다를 바 없이 “중국의 내정문제”라는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니혼게이자신문(닛케이)은 아예 기사제목을 “중-일 신시대 과제 아직…시 주석, 홍콩은 ‘내정문제’”로 뽑아, 아베 총리가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응 문제를 제기했음을 강조했다.

닛케이는 아베 총리가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일본 식품에 대한 수입규제 철폐, 일본산 쇠고기 수출 재개,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관련 갈등, 일본인 구속 문제 등을 제기하는 한편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위구르 족 문제에 대한 대응을 질문했고,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내정 문제”라는 인식을 나타내는데 그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홍콩과 신장위구르자치구 문제에 대해 “모두 중국의 내정문제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체제와 관련된 ‘일국양제’와 인권 문제는 시 지도부가 가장 민감하게 경계하는 문제인데, 문 대통령의 발언은 중국 정부의 대응에 ‘이해를 표시한 형태’로 중국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대조적이었던 사람은 아베 총리였다”면서, 아베 총리는 같은 날 시 주석을 만나 홍콩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고, 위구르의 인권문제에 대해선 ‘투명성있는 설명’을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중국 언론들의 보도에 대해 “시 주석이 홍콩 신장 문제에 대해 중국 내정문제라고 설명했고, 문대통령의 시 주석의 언급을 잘 들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중국 언론들이 홍콩과 신장 위구르 문제에 대해 아전인수 격으로 보도했다는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일본언론들이 중국 언론의 보도를 그대로 받아서 아베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을 대비시키려 했다는 비판이 나올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