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중앙아프리카 인종분쟁 불길 확산…50만명 피란길에

입력 1996-10-28 20:28업데이트 2009-09-27 14: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權宰賢기자」 94년 르완다의 후투족이 자행한 투치족 학살에서 발화된 인종학살의 불길이 부룬디로 옮겨붙은 후 최근 자이르로 번지면서 탄자니아와 우간다 등 중앙아프리카 전역으로 그 소름끼치는 혓바닥을 널름거리고 있다. 유엔은 최근 자이르내 투치족 반군과 자이르 정부군간의 내전사태로 르완다 부룬디 국경지대인 키부주에서 피란길에 나선 후투족 난민과 자이르주민의 수가 50만명에 이른다며 대규모 기아 질명 학살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 문제의 투치족 반군세력은 18세기말경 르완다에서 자이르 南키부주로 이주한 투치족 출신들로 약 40만명가량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과 금세기말부터 북키부주에 거주한 후투족과 투치족을 통칭하는 바냐르완다는 지난 95년 이후 외국인으로 취급돼 공직 취임과 재산권이 박탈됐다. 르완다와 부룬디의 인종분쟁의 불꽃이 튀는 것을 차단하려는 자이르 정부의 조치였다. 그것이 지난달 바냐물렌게에게 1주일안에 자이르를 떠나지 않으면 모두 반군으로 취급, 토벌에 나서겠다는 남키부주 부지사의 일방발표로 이어지자 군사봉기로 번졌고 급기야 권력공백기에 놓인 자이르내 반군세력이 결집한 내전사태로 비화된 것. 수세에 몰린 자이르정부는 바냐물렌게의 배후에 같은 투치족이 정권을 잡고 있는 르완다와 부룬디군이 개입해 있다고 비난했다. 르완다와 부룬디는 이를 부인했지만 후투족 반군세력의 주요거점이 자이르였던 점에 비춰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자이르는 세계에서 가장 형편없는 정규군으로 정평이 난 데다 지난 30년간 철권통치를 휘둘러 온 모부투 대통령(66)이 전립선암 치료차 해외에 머무르며 권력의 공백기에 들어선 터라 사태진압은 난망인 상태. 더욱 문제는 우간다나 탄자니아에서도 이런 전염사태가 우려된다는 점. 우간다는 투치계열의 무세베니 대통령이 현 르완다정부의 탄생을 지원했다는 부담을 안고 있고 탄자니아도 수십만명의 후투족 난민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