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빈 “비트코인, 주식, 투자 안해…함부로 사진 도용 말라”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4 16:18수정 2021-10-14 16: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이주빈 인스타그램
배우 이주빈이 자신의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해 투자를 유도한 광고 업체에 경고를 보냈다.

이주빈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효주 대본리딩 사진입니다. 함부로 사칭, 도용하지 맙시다. 비트코인, 주식, 투자 안 해요”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이주빈이 올린 사진에는 한 투자업체가 이주빈의 대본 리딩 사진을 마치 수익 인증 사진처럼 도용한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업체는 이주빈이 자신들에게 투자를 맡겨 수익을 봤다고 주장했다.

이주빈 증명사진


주요기사
한편 이주빈은 지난 2019년에도 증명사진이 무단 도용을 당하는 피해를 입어 법적 대응을 한 바 있다. 당시 이주빈은 입장문을 통해 “그동안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 미디어(SNS)에서 ‘역대급 증명사진’으로 많은 관심을 받아온 제 증명사진이 지속적으로 불법 스포츠 토토 사이트, 중고거래 사이트 등 여러 사이트에 무단으로 도용됐다는 제보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2019년 3월 이 사진으로 가짜 신분증을 만들어 인터넷 중고거래를 통한 다수의 사기 피해자들이 발생했고, 법원에서 가짜 신분증이 제출됐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증명사진 도용은 명백한 명예훼손이자 퍼블리시티권 침해다. 더 이상의 피해가 생기지 않기 위해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