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비트코인 버리지 않을 것”…테슬라 결제 재개 가능성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2 11:56수정 2021-07-22 12: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팔 계획이 없다며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재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5월 비트코인을 이용한 테슬라 자동차 구매 결제를 돌연 중단해 시장을 흔들었다. 당시 그는 비트코인 채굴 방식이 환경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들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경제지 포브스 등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가상화폐 콘퍼런스 ‘더 B 워드’ 행사에 참석해 “비트코인 가격이 떨어지면 나는 돈을 잃는다”며 “그러나 나는 (비트코인을) 버리지는 않을 것이다. 비트코인이 성공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또 “스페이스X와 테슬라, 그리고 내가 비트코인을 보유 중이고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처분한 적이 없다”며 “나는 어떤 것도 판 적이 없고 스페이스X도 비트코인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받아들이는 것을 재개하게 될 것”이라며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도 했다. 그는 “가상화폐, 특히 비트코인의 경우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채굴 과정에서 다소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고, 이는 환경에 좋지 않다”면서도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비트코인 채굴이 늘어나는 등 방식이 친환경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은 증가하는 추세이며 그렇게 된다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수락을 재개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머스크는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에 개인적으로 투자했다는 점을 새로 공개했다. 그는 비트코인, 도지코인, 이더리움 등 세 가지의 가상화폐를 보유 중이라고 밝혔다.
ⓒGettyImagesBank

머스크의 발언 이후 가상화폐 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가상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3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보다 7.43% 오른 3만1966달러(약 3682만 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의 상승폭은 10.99%로 더 컸다. 이더리움은 1977달러(약 228만 원)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도지코인 역시 9.04%가량 올랐다.

불과 하루 전만 해도 3만 달러(약 3455만 원)선이 무너지며 비관적인 전망이 쏟아졌다. 일각에선 비트코인이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지면 단기간에 2만 달러(약 2304만 원) 초반까지 급락할 것이란 보도도 나왔다.

전문가는 가상화폐로 몰렸던 돈이 주식시장과 금시장으로 몰렸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가상화폐 교육기업 다스아카데미 이충 대표는 “가격이 더 떨어지더라도 큰 거래량을 동반한 지지가 나왔을 때, 이때가 시장이 바닥을 확인하고 반전할 수 있는 타이밍”이라고 설명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