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LG폰 접은 권봉석 사장 “너무 애석하지만 새 도약위한 결단” 직원에 e메일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4-07 11:26수정 2021-04-07 1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전자 최고경영자(CEO)인 권봉석 사장이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의 철수 결정 발표 직후 임직원들에게 e메일을 보내 “너무나 애석하고 무거운 마음이지만,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결단이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5일 26년 만에 모바일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7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권 사장은 LG전자가 모바일 사업 철수를 밝힌 5일 MC사업본부 소속 임직원에게 본인 명의의 e메일을 보내 “최근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검토한 결과, 이사회에서 저를 비롯한 경영진은 오랜 고심 끝에 최종적으로 MC사업 종료라는 매우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며 “MC본부에 축적된 핵심역량은 LG전자와 그룹의 새로운 미래가치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 사장은 “MC사업본부 구성원 여러분들께 이번 결정이 어떤 의미일지를 생각하면 CEO로서 너무나 애석하고 무거운 마음”이라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결단이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LG전자와 그룹의 미래가치 제고를 위한 사업역량 확보 차원에서 개개인의 이동 희망을 최대한 고려하여 재배치를 진행하겠다”며 “MC사업본부 구성원 여러분들은 차세대 가전·TV, 전장부품, B2B 사업 등 LG전자의 미래 성장동력 분야뿐만이 아니라 전기차 부품, 6G 이동통신, B2B 사업을 이끄는 다양한 LG그룹의 주력사업과 성장사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충분히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권 사장은 1월 20일에도 “모바일 비즈니스와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운영 방향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내부 구성원들에게 e메일을 보내 MC사업본부의 철수 가능성을 처음으로 공식화한 바 있다. 76일 간의 논의를 마친 뒤 내린 결정에 대해서도 구성원들과 공유한 것이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