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평균 월급 300만원 넘었다…가장 높은 업종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4 13:06수정 2021-02-24 1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019년 직장인(임금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이 300만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9년 임금 근로 일자리 소득(보수) 결과’에 따르면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소득(보수)은 전년 대비 12만 원(4.1%) 증가한 309만 원, 중위소득은 14만 원(6.3%) 증가한 234만 원이다.

통계에 포함된 임금 근로자는 기업체에서 임금을 대가로 받으면서 재화나 용역을 생산하는 근로자다. 세법상 사업소득자인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특수형태근로 종사자(특고)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월평균 소득이 중위소득 150% 이상인 근로자 비중은 전체의 29.6%를 차지했다. 이는 1년 전(30.6%)보다 1%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주요기사
상대적 저소득층으로 분류되는 중위소득 50% 미만 근로자는 20.1%로 0.3%포인트 감소했다. 중위소득 50% 이상~150% 미만 근로자는 반대로 1.4%포인트 늘어난 50.4%였다.

소득 구간별로는 150만 원 이상~250만 원 미만이 28.5%로 가장 많았다. 250만 원 이상~350만 원 미만 16.7%, 85만 원 미만 14.9%, 85만 원 이상~150만원 미만 10.2% 순이다. 1000만 원 이상은 2.3%였다.

기업 특성별 소득은 조직형태별로 회사법인(344만 원)과 정부·비법인단체(334만 원)가 가장 높았다. 이어 회사이외법인(322만 원), 개인기업체(178만 원) 순이었다.

규모별로는 대기업 근로자 평균소득이 515만 원으로 가장 높고 이어 비영리기업(327만 원), 중소기업(245만 원) 순이었다.

산업분류별로는 전기·가스·증기·공기조절공급업의 평균 소득이 635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금융보험업(618만 원), 국제외국기관(474만 원) 등의 순이었다. 숙박음식점업 근로자 평균 소득은 144만 원으로 가장 낮았다.

근로자 특성별로 봤을 때 남성 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360만 원으로 여성(236만 원)의 1.53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남성은 14만 원(3.9%), 여성은 11만 원(5.1%)이 증가해 격차는 일부 감소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 근로자의 평균소득이 381만 원으로 가장 높고, 50대(357만원), 30대(335만원), 20대(221만 원), 60세이상(207만 원), 19세이하(84만 원) 순이었다. 전년 대비 모든 연령층에서 평균소득이 증가했다.

특히 남자는 40대(442만 원), 여자는 30대(294만 원)에서 평균 소득이 가장 높았다. 평균 소득의 성별차이는 50대(198만 원)에서 가장 컸으며, 19세이하(11만 원)에서 가장 작았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