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결혼 못 합니다”…결혼 비용 평균 2.3억, 주택비만 1.9억

뉴스1 입력 2021-02-23 10:33수정 2021-02-23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료제공=듀오) © 뉴스1
신혼부부들은 결혼할 때 평균 2억 3000만원 가량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 대부분을 주택비가 차지했다.

듀오웨드는 최근 2년 이내 결혼한 신혼부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혼비용 보고서’를 23일 발표했다.

구체적인 지출 금액은 Δ주택(1억9271만원) Δ예식홀(896만원) Δ웨딩패키지(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 278만원 Δ예물(619만원) Δ예단(729만원) Δ이바지(79만원) Δ혼수(1309만원) Δ신혼여행(437만원)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들이 가장 부담을 느끼는 부분은 ‘주택비용’이었다. 결혼 전체 비용 중 81.6%를 차지했다. 서울의 경우에는 평균 2억5724만원을 주택비용으로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신혼집 점유 형태는 ‘전세’(53.9%)로 가장 일반적이었다. 이어서 Δ자가구입(31.6%) Δ반전세(6.1%) Δ월세(2.6%) 등의 비율이었다.

또 신혼 부부 10명 중 7명(71.2%)는 ‘아파트’에서 결혼을 시작한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Δ빌라(14.5%) Δ일반 주택(9.5%) Δ오피스텔(4.7%) 순이었다. 다만, 서울은 신혼 부부 10명 중 3명(28.4%)이 빌라에서 시작했다. 높은 아파트 가격의 영향으로 보인다.

주택자금을 제외한 결혼 비용은 평균 434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예식비용’은 예식홀과 웨딩 패키지를 합해 평균 1174만원을 사용했다.

가장 축소하고 싶은 결혼상품으로는 ‘이바지’(30.1%)로 나타났다. 뒤이어 Δ예단(26.6%) Δ예물(11.8%) Δ웨딩패키지(10.3%) Δ예식홀(5.6%) Δ혼수(4.9%) 등이 꼽혔다.

또 전체 응답자 대부분(92.4%)는 ‘작은 결혼식’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신혼부부 10명 중 4명(35.9%)은 ‘부모의 전통적인 사고방식’ 때문에 결혼을 간소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서 Δ고착화된 결혼 절차(29.1%) Δ예의와 절차를 따르고 싶은 의사(19.8%) Δ주변의 이목과 체면(14.1%) 등도 결혼 간소화를 막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아울러 응답자 10명 중 5명(45.1%)는 부모 도움 없는 자립 결혼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이어서 Δ일부 도움을 받으면 가능하다(22.4%) Δ대부분 도움을 받아야 한다(17.6%) Δ도움 없이는 절대 불가능하다(14.9%) 순이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