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脫규제-경쟁의 힘… 실리콘밸리, 年6만 일자리 창출

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5-11-12 03:00수정 2015-11-12 0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는 한국경제, 뛰는 선진경제]<3>창의와 혁신 넘치는 미국
“창업 아이디어, 여기서 나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 자리 잡은 ‘테크숍’에서 조지프 세구라콘 씨가 드론을 만들고 있다. 기계를 공유하는 테크숍 덕분에 그는 시설 투자비 없이 고객 주문을 받아 시제품을 만들어주는 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 새너제이=박형준 기자 lovesong@donga.com
지난달 14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의 한 사무실. 이집트 출생 헤이텀 엘파딜 씨는 “검색 엔진이 아니라 앤서링 엔진(Answering Engine)으로 불러 달라. 인공 지능을 갖고 있어 이용자가 원하는 답만 노출시킨다”며 자신이 만든 인터넷 서비스를 기자에게 설명했다.

앤서링 엔진은 예를 들어 ‘현재 미국 대통령’이라고 검색하면 ‘버락 오바마’라는 정답 1개만 뜬다. 미국 대통령에 대한 뉴스나 블로그가 수두룩하게 검색되던 기존 검색 엔진과 크게 다르다.

그는 이집트에서 대학을 졸업한 2009년에 형과 함께 앤서링 엔진 만들기에 도전했다. 2년 뒤 이집트에서 투자를 받아 직원 4명을 고용해 회사를 차렸다. ‘한 단계 더 성장하고 싶다’는 욕심에 선택한 곳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북부 실리콘밸리. 엘파딜 씨는 “2013년에 실리콘밸리로 왔는데 1년이 안 돼 두 곳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실리콘밸리로 온 것을 후회한 적은 한번도 없다”고 말했다.

엘파딜 씨와 같은 기업가들이 몰리면서 실리콘밸리는 매일같이 새로운 기업이 탄생해 미국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있다. 이미 실리콘밸리에 자리 잡은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초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은 고속성장을 지속해 지난해 약 5만8000개의 새 일자리를 만들어냈다.

○ ‘공유’ 문화가 만드는 신세계


관련기사
지난달 13일 새너제이 시내에 자리 잡은 ‘테크숍’ 문을 열자 10여 개의 대형 테이블이 보였다. 건물 외벽에는 기계공구, 전자기기 계측장비, 각종 절단기와 금형기기 등이 빼곡하게 들어서 있었다.

월 회비 150달러(약 17만4000원·학생 95달러)를 내고 회원으로 등록하면 모든 종류의 기계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드론을 만들고 있던 조지프 세구라콘 씨는 “재료비만 있으면 뭐든 만들 수 있다. 사무실도 필요 없다”고 말했다.

실리콘밸리에 뿌리 깊게 박힌 ‘공유’ 문화는 창업가들의 초창기 자금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개인의 빈방이나 집 전체를 여행객에게 임대해주는 서비스업체인 에어비앤비도 실리콘밸리에서 시작됐다.

‘지식 공유’도 실리콘밸리에선 일상화돼 있다. 라피 콜레트 테크숍 매니저는 “24시간 컨설턴트 2명이 상주한다. 하지만 더 나은 컨설턴트는 옆에서 제품을 만들고 있는 동료들이다. 이용객들끼리 아무 거리낌 없이 묻고 답을 한다”고 말했다.

제대로 사업을 키우려면 자금이 필요하다. 팰로앨토에 사무실을 둔 벤처캐피털 ‘알티만’의 팀 윌슨 대표는 “실리콘밸리로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충분한 시장 규모, 뛰어난 팀원, 남과 차별화되는 기술 등 3박자를 갖추면 투자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미국 전체 벤처투자액의 43%인 약 145억 달러(약 16조3560억 원)가 실리콘밸리로 흘러들어갔다.

○ “규제 들어본 적 없어요”

동영상 제작 수요자와 공급자를 연결시켜 주는 마켓플레이스 ‘비렉트(virect)’를 운영하고 있는 윤치형 대표는 올해 5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미국법인을 만들었다. 지난달 15일 샌프란시스코의 사무실에서 만난 윤 씨는 “법인 설립 후 지금까지 어떤 규제도 느끼지 못했다. 미국은 기업 활동과 관련해 ‘가만히 내버려두는 게 최고’라고 여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엘파딜 씨에게도 ‘미국에서 규제를 느꼈느냐’고 물었더니 “비자를 만들기 위해 1년이나 고생한 것 말고 사업과 관련한 규제는 하나도 없었다”고 답했다.

실리콘밸리에서 만난 기업인들은 한결같이 공무원을 높게 평가했다. 미국 최대 부동산 회사인 ‘인테로’의 제이슨 트레이너 이사는 “미국 공무원들은 감독자이기보다 세일즈맨에 가깝다. 자신의 지역으로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방안을 항상 고민한다”고 말했다.

○ 경쟁이 성공의 원동력

지난달 15일 오후 10시 50분 팰로앨토 버스정거장. 22번 버스가 도착하자 10여 명이 버스에 올라탔다.

이 버스의 특징은 실리콘밸리의 양대 중심지인 새너제이와 팰로앨토를 24시간 오간다는 것이다. 시간은 편도 2시간, 왕복 4시간 걸린다. 버스비 2달러면 약 2시간 동안 가을밤의 싸늘함을 피해 쪽잠을 잘 수 있고, 4달러면 왕복 4시간에 걸쳐 한밤을 보낼 수 있다.

22번 버스를 호텔삼아 이용하는 이들은 실리콘밸리에 꿈을 안고 왔다가 실패한 사람들이라는 게 공공연한 비밀이다. KOTRA 실리콘밸리무역관의 채희광 부관장은 “실리콘밸리의 성공신화만 외부에 알려져 있지만 사실 내부를 들여다보면 95% 이상의 기업인이 실패한다. 같은 실패를 두 번, 세 번 반복하지 않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면서 조금씩 실리콘밸리의 성공신화에 다가간다”고 말했다.

벤처캐피털 알티만의 윌슨 대표도 “투자 대상 중 4.4%만 연간 매출액 4000만 달러 이상을 올리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나머지는 다 사라진다. 성공신화는 치열한 경쟁과 반복된 실패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마운틴뷰·새너제이·샌프란시스코=박형준 기자 lovesong@donga.com
#공유#미국#규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