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은행 총이익중 이자부문 이익 급증

입력 1996-10-23 14:11업데이트 2009-09-27 14: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은행들이 다각적인 영업활동을 통한 수익증대를 꾀하기 보다는 갈수록 대출을 통 한 이자 수입 올리기에만 급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상반기 25개 일반은행의 총이익은 5조1천65억원으로 이가운데 69.7%인 3조5천6백11억원이 이자부문 이익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자부문 이익이 총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94년 50%에 불과했으나 95년62 .5%로 크게 높아지는 등 급증 추세에 있다. 조흥은행 등 15개 시중은행의 올 상반기 이자부문 이익은 2조8천6백15억원으로 총이익 4조2천3백60억원의 67.6%를 기록, 지난 94년의 45.9%보다 무려 21.7%포인트 나 급상승했다. 이에 반해 10개 지방은행의 이자이익 비중은 73.9%에서 80.4%로 6.5%포인트 밖에 오르지 않았다. 시중은행 가운데 이자부문 이익비중이 가장 많이 늘어난 은행은 조흥은행으로 94 년 43.5%에서 96년 상반기 72.6%로 무려 29.1%포인트나 뛰어 올랐다. 다음은 43.0% 에서 71.3%로 증가한 제일은행, 39.7%에서 67.6%로 늘어난 상업은행 등의 순이었다. 국민은행은 이자이익 비중이 74.3%로 가장 높았으나 94년에 비해서는 8.7%포인트 밖에 증가하지 않았다. 금융계 관계자는 은행들이 증시 침체 등으로 자금운용이 마땅치 않자 예대마진을 높여가면서 가계대출 등에 주력, 수익의 대부분을 이자이익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 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