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측, 옥주현 컨디션 난조였던 17일 공연 전액 환불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8 11:54수정 2021-06-18 11: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배우 옥주현의 컨디션의 난조로 원활한 공연이 올라가지 않아 뮤지컬 ‘위키드’ 측이 해당 공연을 전액 환불하기로 결정했다.

‘위키드’ 프로덕션은 18일 공식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17일 공연 2막에서 엘파바 역의 옥주현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공연이 원활하지 못한 점을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공연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예매하신 예매처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이라며 “배우가 조속하게 회복해 남은 일주일간 공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옥주현은 전날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위키드’ 공연에서 목 이상 증상으로 주요 넘버를 소화하지 못했다.

이에 옥주현은 공연이 끝난 후 “목에 이상이 생겨 공연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라고 말하며 미안함의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