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에서 온 엄마’ 추미애, 소년원 미성년 재소자 세배 영상 논란

황성호기자 입력 2020-02-18 20:26수정 2020-02-18 2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법무부TV’ 화면 촬영
법무부 추미애 장관과 김오수 차관이 설 연휴 소년원을 방문해 소년범들로부터 큰 절을 받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법무부가 홍보용으로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1일 유튜브의 법무부 공식 채널인 ‘법무부TV’가 올린 ‘엄마 장관, 아빠 차관 서울소년원에 가다’ 영상에는 추 장관과 김 차관이 지난달 25일 서울소년원을 찾는 내용이 공개됐다. 이 동영상의 조회수는 18일 기준 9만 3000회를 넘었다.

영상에서 추 장관은 “학생들이 부모님께 세배를 드리고 싶다는 생각들을 할 거 같아요. (집에) 갈 수는 없고 (그래서) 제가 어머니 역할을 하고, 우리 차관님께서 아버지 역할을 해 고향에 있는 부모님생각을 하면서 새해를 시작해라 이런 마음으로 왔습니다”라고 말한다. 추 장관은 절을 받은 후 햄버거 교환 쿠폰이 든 봉투를 소년범들에게 나눠주는 장면도 나온다.


추 장관은 이후 떡국 등으로 소년범들과 식사를 함께 했다. 영상 마지막엔 ‘장관이기 이전에 저도 엄마입니다. 야단칠 건 야단치고, 가르칠 건 가르쳐서 엄마 품으로 돌려보내겠습니다’라는 자막이 나온다.

주요기사

이 영상에는 또 김 차관을 ‘소년원 방문 일정의 설계자’라고 한 자막이 등장한다. 추 장관에 대해서는 ‘법무부에서 온 엄마’라는 글귀와 함께 ‘소년원 방문 일정의 핵심 멤버’라고 표현했다.

“법무부 장관이 미성년 재소자의 인권을 고려하지 않고 상석에서 절을 받은 것은 지나치다” 거나 “그 장면을 장관 홍보에 활용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법무부 관계자는 “전체 소년범에게 장관이 햄버거를 사주고, 대표학생 4명에게 2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나눠준 것”이라며 “출소하거나 주말에 가족이 면회 오면 상품권을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