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이란 가운데서 실리챙기는 日
더보기

美-이란 가운데서 실리챙기는 日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2-08 23:58수정 2019-12-08 2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대통령 19년 만에 방일 추진
미 “정상회담 하고 결과 공유를”
일, 중재 역할로 입지 키울 기회
미국과 이란이 각각 억류했던 상대국 학자를 1명씩 맞교환하는 등 양국 간 긴장 완화 분위기가 형성되는 가운데 미국이 일본 정부에 ‘이란 대통령의 방일(訪日)에 동의한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한 뒤 그 결과를 공유해 달라고 요청했다. 교도는 “이란과 대립하는 미국의 이해를 얻으며 로하니 대통령의 방일이 확실시되고 있다”며 “시기는 양국이 20일을 축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18~20일 말레이시아를 방문해 이슬람권 정상이 모이는 국제회의에 참석한 후 곧바로 일본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 이란 정상의 방일이 성사된다면 2000년 10월 모하마드 하타미 당시 대통령의 일본 방문 이후 19년 만이다.


앞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과 이란의 억류 학자 맞교환과 관련해 트위터에 “매우 공정한 협상에 대해 이란에 감사한다”는 글을 썼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이란 정부가 이 문제에 건설적으로 임한 점이 기쁘다”고 글을 남겼다.

주요기사

미국과 핵 갈등을 빚고 있는 이란은 일본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 교도는 “핵 문제 등으로 미국 및 유럽과의 긴장 관계가 계속되는 이란으로서는 일본과의 긴밀한 관계를 어필해 국제적 고립을 피해 보려 한다”고 분석했다.

이란과 오랜 우호관계를 유지해 온 일본은 미국과 이란의 대화 중재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역할을 키우려 하고 있다. 일본은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 호위연합’에 참여하지 않고 해상자위대 호위함 1척과 P3C 초계기 1대를 호르무즈해협 주변에 파견해 ‘조사 및 연구’라는 독자 활동을 하기로 했다. 양측 모두 자극하지 않는 중간선을 선택한 것이다.

한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7일 보도한 일본 정부가 당정 협의를 앞두고 작성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 선박 등이 습격당하면 호르무즈해협에 파견된 자위대가 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해상경비행동’을 발령할 수 있다”고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안이 각의(국무회의)에서 확정되면 분쟁 해결 수단으로 무력행사 포기를 선언한 일본 헌법을 위반한다는 논란이 다시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