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간부들, 조국 취임식 외면?…법무부 직원은 ‘환영’ 팻말
더보기

검찰 간부들, 조국 취임식 외면?…법무부 직원은 ‘환영’ 팻말

뉴스1입력 2019-09-09 18:30수정 2019-09-09 1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9일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의 취임식은 김영대 서울고검장과 법무부 직원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약 10여분 가량 조촐하게 치러졌다.

통상 참석했던 검찰 주요 간부들이 불참한 것을 두고 일각에선 조 장관과 검찰의 대결구도가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보는 시선도 있다.

조 장관은 9일 오후 4시30분쯤 취임식이 예정된 시각에 맞춰 정부과천청사 1동 7층 대회의실에 입장했다.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한 달여간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취임식장에 자리한 조 장관을 직원들의 박수 소리가 맞았다. ‘환영’이라는 두 글자가 적힌 손팻말을 양손에 나눠 든 직원도 있었다.

주요기사

이날 조 장관의 취임식 자리에는 김 고검장만 참석했을 뿐, 검찰 간부들은 대체로 자리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관례상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취임식에 봉욱 대검 차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이 참석했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이례적이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 관계자는 “행사를 조용히 치르고자 하는 신임 장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왼쪽 가슴팍의 양복 주머니에 작은 꽃다발을 꽂고 목례를 하며 들어선 조 장관은 단상 앞에 나와 다시 한 번 허리를 깊게 숙여 인사했다.

그는 이날 취임사를 통해 ‘법무·검찰 개혁’의 중요성을 수차례 강조,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 개혁을 시민, 전문가, 그리고 여러분과 함께 완수하겠다”는 취임 일성을 내놨다.

특히 “법무·검찰 개혁을 위해선 법무부가 법무부 일을 잘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검찰은 수사를 하고 법무부는 법무부의 일을 하면 된다”고 힘을 주어 말했다.

또한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 검찰개혁의 법제화, 국민 인권보호를 위한 수사통제 등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기능을 실질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취임사를 마친 후 직원들 속으로 걸어 들어가 눈을 맞추고 잠시간 일일이 악수를 나눈 뒤 장관 집무실로 들어섰다.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과 ‘수사팀에 대한 무언의 압박이 될 것이라는 우려’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공정하게 처리되리라 생각한다”고만 짧게 답했다.

조 장관은 이날 일과 시간인 오후 6시 이후까지 집무실에 남아 업무 파악을 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