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H 부산 수소충전소’ 개소
더보기

현대차, ‘H 부산 수소충전소’ 개소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8-23 14:33수정 2019-08-23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자동차는 ‘H 부산 수소충전소(부산 사상구 소재)’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H 부산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9월 현대차가 부산시와 체결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일환으로 구축됐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대도에너지社에서 운영해온 압축천연가스(CNG) 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 설비를 추가로 설치해 ‘복합충전소’로 전환한 것이 특징이다. 한 곳의 충전소에서 수소와 CNG 연료를 함께 충전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H 부산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5대 이상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kg/h의 충전 용량을 갖췄다.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돼 하루 70대 이상 수소전기차가 이용 가능하다.

주요기사

이로써 부산시는 지난 5월 개소한 서부산NK수소충전소(부산 강서구 소재)에 이어 2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게 됐다.

부산시는 올해 구축한 2기 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19기(버스 전용 충전소 4기 포함)의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해 수소 에너지 인프라 확충 및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은 “이번에 준공한 H부산 수소충전소는 부산의 첫 도심형 수소충전소로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의 물꼬를 트고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시원한 마중물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이날 준공식에 이어 현대차 신형 수소전기버스를 부산시에 전달하는 인도식도 함께 진행됐다. 현대차는 오는 10월까지 총 5대의 신형 수소전기버스를 부산시에 공급하며, 부산광역시는 수소전기버스를 정기 노선에 순차 투입할 계획이다.

신형 수소전기버스는 기존 차량 대비 성능과 내구성이 대폭 향상된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돼 1회 충전으로 약 450㎞를 주행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