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국인에 문화 알려 뿌듯” 관광해설사로 인생 2막
더보기

“외국인에 문화 알려 뿌듯” 관광해설사로 인생 2막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5-24 03:00수정 2019-05-24 0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7세 문동환 해설사 따라가보니
한양도성∼숭례문 2시간 코스 佛-체코 관광객과 걸으며 소개
“사람 만나 즐겁고 건강에도 좋아” 서울 205명 활동… 노년층에 인기
작년 14만명 이상 해설사와 여행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공항철도 서울역 15번 출구 앞에서 문동환 문화관광해설사(가운데)가 체코에서 온 20대 남성(왼쪽)과 프랑스에서 온 50대 여성에게 함께할 관광 코스를 설명하고 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10일 오후 6시 50분경 서울 용산구 공항철도 서울역 15번 출구 앞에 배낭을 멘 남성 셋이 흰 종이를 들고 서 있었다. 종이에는 각각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사람 이름이 적혀 있었다. 얼마 뒤 2명의 영어 이름이 적힌 종이를 든 문동환 씨(67)에게 체코에서 온 20대 남성 마르틴 씨가 인사를 건넸다. 두 사람은 영어로 서로를 소개했다. 전날 한국에 왔다는 마르틴 씨는 12일 싱가포르로 떠나기 전까지 서울을 둘러보고 싶다고 했다. 이때 카메라를 든 50대 여성도 문 씨에게 다가왔다. 그는 프랑스에서 왔다고 했다. 다른 두 남성도 중국인 등 관광객들을 맞았다.

문 씨와 두 남성은 서울도보관광을 안내하는 문화관광해설사다. 국내외 관광객이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에서 서울 도심 33개 도보여행 코스 중 하나를 골라 신청하면 서울관광재단이 문화관광해설사와 연결해준다. 해설사는 약속한 날, 약속한 장소에서 관광객을 만나 코스를 같이 걸으며 이에 얽힌 역사와 문화를 설명한다. 신청비용은 없다.

이날 문 씨와 마르틴 씨, 그리고 프랑스 여성은 서울로7017에서부터 한양도성과 숭례문을 걷는 ‘한양에서 서울로’ 코스를 함께했다. 코스를 시작하는 서울로7017에서 문 씨는 서울역과 남대문경찰서 등을 가리키며 옛 한양이 지금의 서울로 이어지는 역사를 영어로 설명했다. 서울로7017의 퇴계로 쪽 기점에서 내려와 5분을 걸어 도착한 남대문교회 앞에서는 이 교회의 역사와 한국 기독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남산 한양도성 성곽을 따라가다가 나온 백범광장에선 백범의 독립운동에 대한 궁금함을 문 씨가 풀어줬다. 최종 목적지인 숭례문에 도착해 헤어질 때 두 사람은 문 씨와 악수를 나누며 “한국과 서울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문 씨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걷기운동도 할 수 있어 1석 2조라고 생각해 시작한 일이 한국을 찾은 이들과 서울을 이야기하는 일까지 더해져 1석 3조가 됐다”고 말했다.

20년 넘게 은행에서 근무한 ‘금융맨’이던 문 씨는 2002년부터 개인사업을 하다가 은퇴했다. 그러다가 지인의 소개로 2011년 해설사를 시작했다. 그전까지는 역사에 큰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이제는 다른 해설사들과 공부모임을 꾸릴 정도로 서울 역사에 열심이다.

주요기사

해설사는 문 씨같이 은퇴한 노년들에게 인기가 많다. 공인 외국어성적이 있고 걸으면서 장시간 이야기할 수 있는 건강만 유지하고 있다면 누구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관광재단 관계자는 “해설사 가운데 상당수가 정년퇴직한 분들”이라며 “특히 직장에서 외국어를 사용해 근무하던 분들이 봉사활동을 하겠다며 신청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에는 205명이 해설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 가운데는 청각장애인 해설사 5명과 시각장애인 해설사 3명이 있다. 이들은 청각이나 시각장애인 관광객들에게 촉각적인 표현을 강조하며 해설하거나 수어로 설명하고 있다. 서울관광재단은 최근 늘고 있는 동남아 관광객 수요에 맞춰 지난해부터 말레이·인도네시아어 태국어 베트남어 전문가를 해설사로 뽑고 있다. 지난해 14만6183명이 해설사와 함께 서울도보관광을 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관광해설사#한양도성#숭례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