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BS성우 섹스스캔들…女동료와 성관계 사실 퍼뜨려
더보기

KBS성우 섹스스캔들…女동료와 성관계 사실 퍼뜨려

입력 2006-08-24 03:01수정 2009-10-07 17: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성우극회는 23일 오전 9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성우협회에서 징계위원회를 열고 KBS 전속 여성 성우와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주위에 발설한 남성 프리랜서 성우 3명에게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극회 측은 2주 동안 진상조사를 벌인 결과 이들이 “미혼인 여성 성우와의 성관계를 스스로 외부에 퍼뜨려 방송국 내에서 파장을 일으켰다”며 품위 손상을 이유로 유부남인 1명에게 자격정지 1년을, 이혼한 남성 2명에게는 6개월 자격 정지처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에서 성관계 사실을 실토한 남성 성우는 이들 외에 1명이 더 있으나 오래전에 관계를 정리해 이번 징계대상에서 제외됐다.

징계를 받은 남성들은 “여성 성우가 성관계를 가진 뒤 종종 값비싼 명품을 요구해 사 줬다”며 “더는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알린 것일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KBS 성우 공채로 입사한 이 여성은 남성 성우들과 번갈아가며 성관계를 가진 사실이 주위에 알려지자 회사 측에 사표를 제출했다.

양지운 KBS 성우극회장은 “사생활은 자유지만 성우 전체의 위상을 손상한 점이 극회 정관을 위반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회원 전체를 대표해 시청자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남원상 기자 surrea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