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네마 포커스]"폴라X 야한줄 알았더니…" 관객들 퇴장
더보기

[시네마 포커스]"폴라X 야한줄 알았더니…" 관객들 퇴장

입력 1999-09-02 19:25수정 2009-09-23 1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21일 개봉한 영화 ‘폴라X’는 프랑스 영화로는 보기 드물게 흥행에 성공하고 있는 작품이다. ‘최초로 시도된 배우들의 충격적인 실제 정사’라는 광고 때문인지 이 영화는 1일까지 서울에서만 6만여명의 관객이 몰렸다. 수입사측에 따르면 주말까지의 관객수는 서울 7만5000명(전국 15만명)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1일 이 작품을 상영 중인 서울 종로3가 단성사. 영화가 시작된지 30분쯤 지나자 희한한 일이 벌어졌다. “광고와 다르잖아!” “야하다더니 순 거짓말이야”라는 불평을 늘어놓으며 일부 관객들이 조기퇴장한 것. 관객 김모씨(30)는 “광고에 야하다는 표현도 있고 ‘퐁네프의 연인’의 감독이라는 명성도 있어 영화를 봤는데 이도저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광고에 현혹된 사람들이 실망한 이유는 이렇다. 남녀 주인공의 실제 정사 장면은 2분 정도에 불과한 데다 화면이 매우 어둡게 처리돼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기 어렵다. 더구나 국내 상영에 들어가면서 결정적인(?) 장면이 2초 가량 삭제됐다. 수입사측은 물론 광고에서 섹스신의 조명상태에 대해서는 아예 언급하지 않았으니 거짓말한 것은 아닌 셈.

어쨌든 영화가 ‘야하다’는 소문만 나면 극장과 관객의 수가 늘어나고 비디오 판권료도 뛰는 게 우리 영화시장의 현실. 언제쯤 작품성이 뛰어난 영화가 관객도 많이 끄는 풍토가 될까?

〈김갑식기자〉gs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