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니하니 폭력·성희롱 논란’ 최영수·박동근 출연정지…사장 사과
더보기

‘보니하니 폭력·성희롱 논란’ 최영수·박동근 출연정지…사장 사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2-12 08:12수정 2019-12-12 08: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기 캐릭터 ‘펭수’로 상종가를 치던 EBS가 잇단 구설에 휘말리기 시작했다.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출연진의 폭력적인 행동 및 욕설 논란이 불거지면서다.


회사 측은 즉각 해당 출연자 2명의 출연을 정지시키고 진화에 나섰다.

11일 EBS 김명중 사장은 공식 사과문을 내고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돼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며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EBS는 사고를 인지한 즉시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전사적 차원의 대책 및 이행 계획을 수립했다. 우선 문제의 출연자 2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이번 사고는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 EBS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는데 충격과 함께 큰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철저히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히 진행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할 방침”이라고 향후 방안을 전했다.

앞서 전날 어린이 인기 채널 ‘보니하니’ 측은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 영상에서 ‘당당맨’ 최영수는 화가 난 표정으로 MC 채연을 때리는 듯한 행동을 보였다. 다만 정확한 상황은 다른 출연진의 몸에 가려 보이지 않았다.


시청자들은 최영수의 행동에 해명을 요구하는 글을 ‘보니하니’ 게시판에 쏟아냈다. 제작진은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고 해명 했으나 논란은 또다른 영상으로 인해 더욱 확대됐다.

다른 영상에서는 ‘먹니’ 박동근이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발언을 했다.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묻자, 박동근은 “독한 X”이라고 답했다. 시청자들은 ‘리스테린 소독’은 유흥업소에서 쓰이는 은어라며 발언 당사자와 영상을 여과 없이 내보낸 제작진을 비판했다.


결국 EBS는 사장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수습에 나섰다.

다음은 EBS 사과문 전문.

사과드립니다.

EBS를 항상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EBS 인기 프로그램인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어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습니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EBS는 사고를 인지한 즉시,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전사적 차원의 대책 및 이행 계획을 수립하였습니다. 우선 문제의 출연자 2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관련 콘텐츠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삭제 조치했습니다.

이번 사고는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큽니다. EBS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는데 충격과 함께 큰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EBS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습니다.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철저히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엄격히 진행할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할 방침입니다.

EBS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 깊게 프로그램을 제작하겠습니다. EBS를 믿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EBS 사장 김명중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