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세대 주택서 모자 숨진채 발견…“현장에 다량 혈흔”
더보기

다세대 주택서 모자 숨진채 발견…“현장에 다량 혈흔”

뉴시스입력 2019-08-23 09:25수정 2019-08-23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해자 가족 신고로 경찰 출동
과학수사대 투입해 사인 조사

서울 관악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모자(母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께 봉천동 소재 다세대 주택에서 여성 A씨(41)와 아들 B군(6)이 숨진채 발견돼 사망원인을 감식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 가족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했다. 현장에서는 다량의 혈흔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한편 과학수사대를 투입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 중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