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北 김여정에 조문단 안 와 아쉽다 했더니…”
더보기

박지원 “北 김여정에 조문단 안 와 아쉽다 했더니…”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12 21:01수정 2019-06-12 2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용(가운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왼쪽) 통일부 차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2일 북측으로부터 고 이희호 여사 조화를 받은 뒤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조문단을 파견하는 대신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오후 5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을 만나 김 위원장이 보낸 조의문과 조화를 직접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조의문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희호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정 실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각별한 애도의 뜻을 전하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님의 유지를 받들어 남북관계가 더욱 화해와 협력의 방향으로 발전해나가기를 원한다는 취지의 말씀을 전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김 제1부부장은 이희호 여사님의 서거에 대한 애도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부분을 높이 평가하면서 김 위원장의 애도를 유족과 장례위원회에 전달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여사님 서거 때 조문 사절단이 오기를 기대했지만 오시지 않아 대단히 아쉽다고 이야기했다”며 “그러나 김 위원장께서 정중한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아쉽다는 박 의원에 말에 김 제1부부장은 특별한 말은 하지 않고,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를 위해 헌신하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가벼운 미소로 대신했다고 박 의원은 전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