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前골드만삭스 CEO “트럼프 대중관세 나쁘지 않다” 왜?
더보기

前골드만삭스 CEO “트럼프 대중관세 나쁘지 않다” 왜?

뉴스1입력 2019-05-15 18:31수정 2019-05-15 18: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게리 콘 전 NEC 위원장 © News1 자료 사진
로이드 블랭크페인 전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관세가 “나쁘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는 같은 골드만삭스 CEO 출신으로, 트럼프 행정부에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으로 참여했던 게리 콘이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 관세 부과를 강행하자 사표를 던지고 나온 것과는 전혀 다른 평가여서 주목된다.

골드만삭스는 월가의 사관학교로 불리며, 자유무역을 옹호한다. 특히 월드만삭스의 CEO는 미국 재무장관으로 바로 발탁되는 등 월가의 좌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블랭크페인 전 CEO는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미국보다 무역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관세부과로 더 피해를 보는 것은 중국이고, 미국 소비자들은 관세가 붙지 않은 다른 나라 제품을 구입할 것이기 때문에 중국 기업들이 매출이 크게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미국의 피해보다 중국의 피해가 더 크기 때문에 대중 관세 부과는 좋은 협상 전략”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이 나쁘지 않다”고 평가했다.

에릭 로버트슨 - CNBC 화면 갈무리
블랭크페인은 골드만삭스를 12년간 이끌어온 최장수 CEO로, 미국 금융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그의 논리는 중국의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면 미국 소비자들은 관세가 부과되지 않은 다른 나라 제품을 구매할 것이기 때문에 전체 무역적자는 줄지 않지만 대중 무역적자는 줄일 수 있으며, 이는 결국 중국에게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의 이 같은 의견에 반론도 만만치 않다. 스탠더드 차터드은행의 외환 담당 수석 전략가인 에릭 로버트슨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블랭크페인이 너무도 논리를 단순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 제조업 센터인 중국산 제품을 다른 나라 제품으로 대체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으로 양국 모두 손실을 입는다”고 주장했다.

다른 전문가는 “중국의 인건비가 크게 오르고 있는 가운데, 관세를 부과하면 탈중국 행렬이 가속화 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부과는 중국 중심의 생산 체인을 해체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미국의 경제 전문채널인 CNBC는 한때 월가의 좌장이었던 블랭크페인의 트윗으로 트위터상에서 수준 높은 경제논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