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야”…‘측근’ 사칭해 2억 갈취한 60대
더보기

“나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야”…‘측근’ 사칭해 2억 갈취한 60대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16 10:31수정 2018-09-16 1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라고 사칭하며 2억원을 받아 가로챈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6일 사기 등 혐의로 A 씨(66·여)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김장을 해주고 자주 만나는 등 최측근 비선실세라고 속이고 2013년 6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대학교수였던 B 씨(61)에게 접근해 차관급인 청와대 비서관에 임용되도록 해주겠다며 1억906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대통령 명절 선물 구매, 의상비, 해외 순방 경비 등 각종 명목으로 127차례에 걸쳐 돈을 받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A 씨는 "비서관으로 임용시켜 줄 수 있었지만, 높은 분에게 누를 끼칠 수 없어 임용을 미뤄왔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