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내부서도 “이해찬 260석 발언, 국민에 오만하게 비쳐”
더보기

與내부서도 “이해찬 260석 발언, 국민에 오만하게 비쳐”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4-19 03:00수정 2019-04-19 10: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년 집권론 말할때도 불안했는데”
한국당 “일당독재 하겠다는 발상”… 정의당도 “與대표가 할말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내년 총선 260석 확보’ 발언의 후폭풍이 거세다. 민주당이 원외지역위원장들을 격려하기 위한 ‘내부용’ 발언이었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야당의 반발이 워낙 거세고 여권 내에서조차 “논란이 될 수 있는 발언”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8일 “‘자뻑(자기도취)’도 이런 자뻑이 없다”며 맹비난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당 대표가 나서 260석을 자신하다니 현재 300명 의원정수에서 260석이라고 했을 리 없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의원정수를 1000명으로 늘리겠다는 것과 같은 소리인데 국민들께서 용납하겠느냐”고 비꼬았다. 김선동 의원도 “200석 이상을 이야기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안 하고 일당독재를 하겠다는 발상”이라고 했다.

범진보 진영 내에서도 비판은 이어졌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오만한 발언이다. 헌정사상 최악의 국회로 기록되고 있는 1973년 9대 총선 때 유신정우회가 떠오른다”며 “정신 차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타당과 협의를 통해 정책을 추진해야 하는 집권여당 대표가 공석에서 할 말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한 중진 의원은 “대표가 취임 직후 ‘20년 집권론’을 말할 때도 불안했다. 그때보다 지금 집권여당을 바라보는 여론의 시선은 더욱 차가워졌다. 국민의 비판은 아랑곳하지 않는 오만한 정당으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재선 의원도 “총선이 아직 1년이나 남았고 산적한 민생 과제를 처리하기 위해 입법 연대가 필수적인 상황에서 다른 정당들을 지나치게 자극하는 발언”이라고 우려했다.

주요기사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더불어민주당#이해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