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심증상 기간 마스크도 안쓰고”…인천 32번째 동선 보니
더보기

“의심증상 기간 마스크도 안쓰고”…인천 32번째 동선 보니

뉴스1입력 2020-03-17 13:20수정 2020-03-17 13: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료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계양구 주민이 의심 증상 발현 뒤에도 마스크 착용 없이 지역 일대를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인천 남동구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계양구 주민 A씨(32)는 12일~13일 남동구 구월동 일대 상가를 마스크 착용 없이 활보했다.

12일은 오전 10시 자차로 구월동 직장에 출근한 뒤 낮 12시30분 구월동 등촌샤브칼국수를 방문해 식사를 했다. 이후 1시간가량 머무른 뒤 오후 1시30분 인근에 위치한 아날로그카페에 30여분간 머물렀다.


13일은 오전 10시 회사에 출근한 뒤 낮 12시58분 구월동 엘쿡 음식점을 방문했다.

주요기사

A씨는 12일과 13일 낮 시간대 음식점과 카페를 방문하면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날짜는 A씨가 발열 및 오한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바로 다음날이다. A씨는 11일 의심 증상이 발현돼 남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으나, 검체검사 없이 해열제만 처방받은 뒤 귀가조치됐다.

이후 A씨는 다시 16일 계양구의 한 병의원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 검사를 권유받고 당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1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4일과 5일 경남 창원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인천지역 누적 확진자수는 32명으로 늘었다.

구 등 관계당국은 A씨의 추가 동선 및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