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말에도 마스크앱 재고량 오락가락…“‘판매중지’는 무슨 의미죠?”
더보기

주말에도 마스크앱 재고량 오락가락…“‘판매중지’는 무슨 의미죠?”

뉴시스입력 2020-03-15 07:23수정 2020-03-15 0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스크 5부제 첫 주말, 직장인들로 약국마다 북새통
앱 정보 부정확해 혼란 가중…약사에게 항의하기도
일부 '판매중지' 표시도…"재고 소진 or 수량확인 중"

‘마스크 5부제’ 시행 이후 첫 주말인 14일, 평일에 마스크를 구하지 못한 시민들로 약국 앞에는 역시나 장사진을 이뤘다.

주말은 출생여부와 무관하게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는 날이다. 출생연도에 따라 해당 요일에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주중과는 다르다.

우체국은 주말에 영업을 하지않는 관계로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아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다만 서울·경기 지역의 하나로마트에선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는다. 따라서 약국에 사람들이 몰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평일에 마스크를 구매하기 힘든 직장인들은 주말에 이른 시간부터 약국을 찾아가 한 시간 이상 줄을 서기도 했다.

주요기사

직장인 30대 안모씨는 “평일 점심시간을 활용해 약국을 갈 때마다 마스크가 없다고 해서 못 샀다”면서 “결국 오늘 오전 9시부터 약국에 왔는데 이미 100명이 넘게 와서 한 시간을 기다렸다가 겨우 번호표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또 주중에 마스크 구매 이력이 없는 경우만 주말 구입이 가능하다는 정보를 모르는 사람들도 꽤 많아 약사에게 항의하는 사례도 있었다.

더욱이 공적 마스크 정보를 알려주는 앱이 제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해서 시민들의 혼란은 더욱 가중됐다. 앱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매일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재고가 약국에 없는데도 충분하다고 표시되는 경우가 속출하기 때문이다.

또 일부 앱이나 웹에 ‘판매중지’가 뜨는 경우도 있어서 약국에서 판매를 거부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약사회 측은 판매중지 표시는 재고가 소진됐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한 이용자는 “판매중지라고 떠서 약사님께 문의해보니 수량확인 중이거나 다른 시간대에 판매하기 위해 판매중지로 표시했다고 한다”면서 “일부 약사님들은 품절의 의미로 판매중지라고 쓰는 경우도 있어서 혼란을 야기할 것같다. 또 판매중지 어감이 좋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앱을 확인하고 약국을 갔는데 지난주부터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는다고 했다”면서 “오차가 있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틀리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정부는 마스크 판매데이터 제공을 위해 대한약사회 의견 등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오는 15일 베타서비스 운영기간 동안 신속히 시스템을 개선할 수 있도록 심평원, 정보화진흥원등 관계기관과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총 1036만개의 마스크를 주말 판매용으로 공급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