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메르스-사스와는 비교 안되는 비상 경제시국”
더보기

文대통령 “메르스-사스와는 비교 안되는 비상 경제시국”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3 14:22수정 2020-03-13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 및 금융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함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정책을 하는 분들은 과거의 비상상황에 준해서 대책을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고 말했다.


또 “과거 사례와 비교는 할 수 있으나, 그때와는 양상이 다르고 특별하니 전례 없는 일을 해야 할 상황이다”라며 “정부는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을, 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정부의 건강 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 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

더불어 회의를 마치며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지금까지도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해 달라”고 당부했고, 홍 부총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