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수부 직원 2명 또 확진…모두 20명으로 늘어
더보기

해수부 직원 2명 또 확진…모두 20명으로 늘어

뉴시스입력 2020-03-13 09:54수정 2020-03-13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종시, 1번 확진이후 10일 동안 33명 확진 '급증'

세종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4번째까지 나왔다. 지난 12일에는 하루에만 14명이 확진된 데 이어 13일 오전에 또 3명이 늘어난 것이다.

세종시에 따르면 32번째는 해양수산부에 근무하는 50대 남성으로 어진동 오피스텔 거주자며, 33번째 확진자도 해양수산부에 근무하는 40대 남성이며, 대전 유성구 계산동에 거주한다고 밝혔다. 또 34번째는 21번째 확진자인 해양수산부 직원의 배우자다.

특히 확진 초기에는 2번째 확진자인 줌바댄스 학원 운영자에 의한 감염이 대부분이었지만, 지난 10일 9번째 확진자인 해양수산부 직원의 확진으로 지역사회 감염에서 정부세종청사 감염으로 옮겨가는 추세다.


또 해양수산부 9번째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아직 파악되지 않아, 불안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현재 해양수산부에서 감염된 확진자는 이날 2명을 포함해 모두 20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부서 전체가 사실상 마비 상태다.

주요기사

이에 세종시는 정부세종청사에서의 집단 확진으로 정부세종청사 내 선별진료소와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를 마련 중이다. 후보지로는 세종1청사 1~6동 사이에 있는 외부 옥외주차장이 거론되고 있다.

정부세종청사는 17개 모든 동(棟)이 연결되도록 설계돼 있어 다른 부처로의 이동이 자유로운 만큼 간염 가능성이 크며 코로나19 확진으로 청사 폐쇄와 행정기능 마비의 우려가 끊이지 않았다.

한편 세종시 관계자는 “13일 추가 확진된 32번째부터 34번째 확진자에 대한 동선과 접촉자 등은 현재 조사 중이며 세부사항은 추후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