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두산 김태형 감독 “선수들 컨디션 좋다. 만족스런 캠프”
더보기

두산 김태형 감독 “선수들 컨디션 좋다. 만족스런 캠프”

뉴시스입력 2020-03-09 10:24수정 2020-03-09 1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젊은 선수·외국인 선수 기대
불펜 키플레이어는 김강률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일본 미야자키 전지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두산은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월 30일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에서 1차 캠프를 소화했다. 선수들은 이 곳에서 기술 연마와 전술 훈련, 웨이트 트레이닝에 집중했다. 이후 2월 21일 귀국, 하루 휴식을 취한 뒤 2월 23일 2차 캠프지인 미야자키로 넘어가 실전 위주로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두산은 1, 2차 캠프에서 5차례 연습경기를 했다. 1월 16일 호주 국가대표전(10-5 승), 2월 24일 오릭스전(1-7 패), 25일 세이부전(8-7 승), 26일 요미우리 2군전(2-0 승), 27일 소프트뱅크 2군전(6-6 무)이다. 또한 두 차례 청백전을 소화했다.

주요기사

김태형 감독은 실전에서 다양한 선수들 기용하며 새 시즌 구상에 여념이 없었다. 새로운 외국인 투수 크리스 프렉센과 라울 알칸타라는 위력적인 구위를 자랑하며 강인한 첫 인상을 남겼다. 김민규, 정현욱, 전창민 등 젊은 투수들은 주눅들지 않는 모습으로 코칭스태프를 흡족하게 만들었다.

디펜딩 챔피언 두산은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하기 위해 전열을 정비하고 있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이번 캠프를 총평한다면.


“호주에서는 선수들 각자 몸을 만드는 과정을 했다. 일본에서는 실전을 통해 기량을 점검하고 경기력을 끌어 올렸다. 미야자키에서 일본 팀과 4차례 연습경기, 두 차례 청백전을 소화했는데 선수들 컨디션이 괜찮은 것 같았다. 특히 몇몇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발전한 게 보였다.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캠프였다.”

-캠프에 오기 전 불펜을 중점적으로 언급했다. 어땠나.

“올해 불펜에선 김강률이 키 플레이어다. 아픈 데 없이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했다. 밸런스나 모든 부분이 100%는 아니지만, 김강률이 중간에서 해주면 이형범과 함덕주 등이 뒤를 받쳐 안정적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젊은 투수들의 경우, 1군에서 충분히 쓸 수 있는 선수들을 봤다.”

-새로운 외국인 투수들에 대한 평가는.

“두 선수 모두 이닝은 짧지만 두 차례 실전을 소화했다. 본인들이 갖고 있는 베스트 스피드가 나오고 있다. 150㎞ 이상을 던졌다. 개막전 일정이 정확히 나오지 않았지만 거기에 맞춰서 준비하다보면 충분히 좋은 결과를 보여줄 것 같다. 스피드뿐만 아니라 변화구도 좋다.”

-귀국 후 스케줄은.


“정규 시즌 일정이 나오지 않았다. 일단 청백전을 통해 컨디션을 조절할 예정이다. 이후 페넌트레이스 일정이 확정되면 연습경기를 잡아 준비를 할 것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