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서 신천지 90% 코로나19 검사…일반시민 확진율 10%
더보기

대구서 신천지 90% 코로나19 검사…일반시민 확진율 10%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7 11:35수정 2020-03-07 1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사진=뉴시스

정부가 대구에서 신천지예수교 교인이 아닌 일반 시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확진율이 9∼10%에 달한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7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에서 신천지 신도의 90% 이상이 진단검사를 받는 등 고위험집단의 진단검사가 거의 완료되면서 대구의 확진환자는 서서히 안정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일반시민들의 진단검사 양성률도 9~10%대의 수준으로 아직은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향후 몇 주간 대구 시민들에 대한 진단검사를 집중하며 확진환자 발견에 주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조정관은 “대구 시민은 최대한 외출과 이동을 자제하고, 발열 또는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 보건소에 진단 검사 필요성을 문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