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녕 동전 노래방’ 소규모 집단감염 어쩌다가?
더보기

‘창녕 동전 노래방’ 소규모 집단감염 어쩌다가?

뉴스1입력 2020-03-05 14:57수정 2020-03-05 14: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 뉴스1

경남 창녕의 한 동전 노래방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손님들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집단감염이 가시화 하는 모양새다.

김명섭 경남도 대변인은 5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열고 “교회·노래방 등에서 ‘소규모 집단감염’ 양상이 나오고 있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남에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경남 76번 확진자도 창녕군에 사는 24살 남성으로 동전 노래방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문제가 되는 노래방은 창녕군 창녕읍 ‘K-POP 동전 노래연습장’이다.


현재까지 창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중 감염경로가 동전 노래방과 관련된 것으로 파악된 사람은 경남 51·56·61·70·71·76번 확진자 등 6명이다. 이곳에서 근무하던 경남 51번(61·여)이 지난달 28일 가장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첫 증상일을 2월 23일로 진술했다.

주요기사

51번 확진자는 애초 계속해서 집에만 머물렀다고 진술했지만, 역학조사 과정에서 GPS 추적 등을 통해 증상 이후에도 노래방에서 근무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또 경남 61번 확진자는 2월 17일 이 노래방을 방문했었고 23일 첫 증상을 자각했다. 경남 56번 확진자는 친구인 61번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61번은 지난 22일 등 두 차례 56번 집에 들렀던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역학조사 과정에서는 51번이 노래방 근무 사실을 숨겼고, 61번은 부산 방문력이 있어 감염경로가 특정되지 않았다.

뒤늦게 이동 동선 등을 확인한 행정당국은 61번 확진자가 17일 노래방을 방문한 점 등을 감안해 최대한 폭넓게 접촉자들을 파악하려고 15일부터 25일까지 이 노래방 방문자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창녕군은 3월2일이 돼서야 ‘노래방 방문자는 자진신고 해달라’는 취지의 안내를 시민들에게 통보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이 분(51번 확진자)이 왜 노래방 근무 사실을 숨기고 집에 있었다고 진술을 했는지 하는 부분은 확인할 수 없었다. 노래방 직원이고 사장은 아니다”면서 “현재는 창녕에 확진자 차단이 급선무다”며 역학조사를 방해한 부분에 대해서는 향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자진신고 등을 통해 노래방을 방문한 195명을 파악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이중 3명(70·71·76번)이 양성, 나머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노래방 직원인 51번 확진자는 이 동전 노래방에서 감염이 됐는지, 다른 곳에서 감염이 돼 이곳에서 전파했는지 등은 조사가 이뤄지고 있어 감염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김 대변인은 “확진자 사이 감염 선후 관계와 또 다른 감염경로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방문자 접촉자 등이 추가 되는대로 곧바로 검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일반적으로 노래방은 밀폐되고 환기가 잘 되지 않는 특성에다 문제가 된 동전 노래방은 더욱 협소한 공간이라는 점에서 방문자들의 집단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