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사고에 고개 숙여…“사고 수습에 만전”
더보기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사고에 고개 숙여…“사고 수습에 만전”

뉴시스입력 2020-03-05 00:06수정 2020-03-05 0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롯데케미칼이 4일 충난 서산의 대산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하며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이날 임병연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에서 “부상과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리며, 지역 주민, 협력업체, 주변 공단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국가적으로 엄중한 상황 속에서국민 여러분께 큰 걱정을 끼쳐드린 것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롯데케미칼은 또 “사고 후 즉시 최고경영진으로 구성된 사고대책반을 구성해 부상자 회복을 포함한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이번 사고로 인해 큰 불편을 겪은 지역 사회가 조속히 회복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회사가 할 수 있는 조치를 최우선적으로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명확한 원인규명 및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에 있어서도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3시께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나프타분해공장 컴프레셔 하우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근로자와 인근 주민 등 40여명이 다쳤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