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관광 수입 아까워 코로나 대처 늦은 伊… “경기부양 위해 4조8000억원 풀겠다”
더보기

관광 수입 아까워 코로나 대처 늦은 伊… “경기부양 위해 4조8000억원 풀겠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03-03 03:00수정 2020-03-03 0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직 최초 감염자 소재도 못찾아… EU 위험수준 ‘보통’→‘높음’ 상향
“검사 많이 해 확진자 급증한 것” 콘테 총리 낙관론 부적절 논란도
이탈리아, 코로나 위험에 세리에A 경기 연기 1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축구팀인 AC밀란의 팬이 안방구장 산시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기가 연기됐다는 안내 문구를 바라보고 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사무국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5개 경기를 연기했다. 밀라노=신화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0명에 육박하고 있는 이탈리아가 일종의 국가 마비 상태에 빠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1일 이탈리아 정부는 “경기 부양을 위해 국내총생산(GDP)의 0.2%인 36억 유로(약 4조8000억 원)를 풀겠다”고 선언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관광객이 반 토막 나고 패션, 스포츠 등 주요 행사가 모두 중단되면서 30억 유로(약 4조 원)가 넘는 피해가 예상되는 등 경기 침체가 가시화됐기 때문이다.

이날 기준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1694명(사망자 41명 포함)이다. 하루 만에 환자와 사망자가 각각 566명, 12명 늘었다. 이탈리아의 폭발적 증가 추세는 유럽 전체에 코로나19가 확산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상당수 유럽 국가의 첫 확진자가 이탈리아를 방문했거나 방문한 사람과 접촉한 후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유럽에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이날 유럽연합(EU) 내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보통’에서 ‘높음’으로 올렸다.



하지만 확진자 급증 이유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는 데다 정부가 적극 대응에 나서지 않아 우려를 낳고 있다. 정부가 GDP의 13%를 차지하는 관광업 타격을 우려해 입국 제한 등을 망설이다 적절한 대응 시점을 놓쳐 버렸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다.

관련기사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일 현재 여전히 최초로 감염된 ‘0번 환자’의 소재를 찾지 못하고 있다. 확산경로가 파악되지 않으면서 무증상 확진자들이 격리되지 않은 채 감염을 확산시키고 있다. 북부 지역 감염 확산의 주 원인이 된 롬바르디아주 거주 A 씨(38)의 경우 지난달 14일 발열로 처음 병원을 찾았고, 16∼19일 병원을 세 번 방문할 때 일반 치료를 받았다가 20일에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 기간 동안 A 씨는 ‘슈퍼 전파자’가 됐다. 영국 가디언은 “병원이 전염병 지침을 따랐다면 막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다른 유럽국보다 폭넓은 중국과의 교류도 영향을 미쳤다. 세계관광기구(UNWTO)에 따르면 로마제국의 유산을 보러 이탈리아를 찾는 관광객 수는 연간 5800만 명에 달한다. 이 중 350만 명이 중국인이다. 이탈리아에서 장기 거주하는 중국인도 30만 명이 넘는다.

이탈리아 정부는 바이러스 검사를 다른 유럽 국가보다 적극적으로 진행해 환자 수가 급증한 측면이 있다며 낙관론을 펴고 있어 비판을 받고 있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지난달 28일 “무증상 접촉자도 진단검사를 실시할 정도로 일부 주에서 과도하게 검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이탈리아#유럽#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