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애널리스트의 마켓뷰]집 보유율 39% 美밀레니얼의 선택은
더보기

[애널리스트의 마켓뷰]집 보유율 39% 美밀레니얼의 선택은

노동길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책임연구원입력 2020-03-03 03:00수정 2020-03-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동길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책임연구원
미국에서는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이 한창이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약진이 눈이 띈다. 민주당 경선은 돌풍을 일으켰던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경선 레이스를 포기하면서 샌더스 후보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간 2파전이 될 공산이 커졌다. 누가 미국 대선을 거머쥐느냐에 따라 주식시장의 향방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민주당 후보 경선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샌더스 후보는 고령이지만 젊은 유권자들로부터 호감을 살 만한 공약들을 제시한 바 있다. 주택 공약이 대표적이다. 2조5000억 달러의 연방기금을 설립해 주택 1000만 채를 공급하고 임대를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주택 임대료 상승률을 3% 또는 인플레이션율 1.5배 이하로 제한하는 엄격한 통제 기준을 세웠다. 공립 대학에 대한 학자금 무상 지원도 공약했다. 비용은 주정부가 33%를 부담하고 나머지를 연방정부에서 부담한다는 계획이다. 1조6000억 달러 학자금 부채 탕감 공약도 발표했다.

이런 공약들은 198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초반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세대로부터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밀레니얼세대의 주택 보유율은 39%로 윗세대인 베이비부머나 X세대에 비해 8%포인트가량 낮다. 주택을 보유하기보다 임차를 선호하는 셈이다. 25∼34세 인구 주택 보유율은 2000년대 중반 50%에 근접했으나 현재 30%대 후반으로 하락했다. 만혼 기조, 학자금 대출 증가 등이 원인이다.


미국연방준비제도(Fed) 가계 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세대의 총자산과 순자산은 각각 16만2000달러와 9만 달러로 X세대의 같은 연령보다 약 3만6000달러, 4만 달러 적다. 과거 세대보다 대학 교육에 매진한 탓에 노동 참여율은 하락하고 학자금 대출 규모는 더 크기 때문이다. 밀레니얼세대가 무상 교육 및 학자금 대출 탕감 등 공약들에 주목하는 이유다.

주요기사

미국 언론에 따르면 올해 대선에서 밀레니얼세대(24∼39세) 및 Z세대(1990년대 중반∼2010년대 초반 출생) 유권자 비중은 37%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선거에서 베이비부머만큼 중요한 연령층이다.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18∼24세, 25∼29세, 30∼39세 등 세 연령층에서 모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승리했다. 젊은 유권자 비중은 4년 전보다 높아졌다. 트럼프 재선의 적은 민주당 대선 후보가 아니라 인구구조일 듯하다.

하지만 샌더스 후보의 인기는 주식시장에 그림자를 드리울 수 있다. 부유세 도입, 테크 기업 반독점법 적용, 글래스스티걸법 부활 등 그의 대표적 공약들은 ‘반시장적’이라는 평을 들었던 바 있다. 샌더스 후보의 부상이 밀레니얼세대에 도움을 줄 수 있으나 주식 투자자들에게는 아닐 듯하다. 민주당 후보 경선에 주목해야 할 이유다.


노동길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책임연구원
#2020 미국 대선#밀레니얼 세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