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김정은 골프치면 18개 홀서 홀인원”
더보기

트럼프 “김정은 골프치면 18개 홀서 홀인원”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01-28 03:00수정 2020-0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년전 첫 북미회담 앞두고 北우상화 비꼬아
워싱턴 기부행사서 농담 던져… 한국과 무역협상 불만도 언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대단한 골퍼’라고 부르며 관심을 보인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25일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4월 30일 트럼프 그룹이 소유한 워싱턴 트럼프 인터내셔널호텔에서 열린 기부자 만찬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하던 도중 이런 발언을 했다. 이 대화가 담긴 영상 녹취록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판을 계기로 2년 만에 공개됐다.

1시간 23분 분량의 영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북한과의 일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장소를 정했고 날짜도 곧 발표할 것”이라면서 김 위원장과의 회담 준비상황에 대해 귀띔했다. 이후 한 참석자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을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장소로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제안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대단한 골퍼”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다른 참석자들은 “그(김 위원장)는 잭 니클라우스를 초보처럼 보이게 할 것” “북한에서 김 위원장이 골프를 치면 18개 홀마다 모두 ‘홀인원’으로 점수가 난다” 등의 농담을 주고받으며 파안대소했다.



골프광인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국가 정상들과 골프 라운딩으로 친분을 다져왔다. 김 위원장이 북한에서 골프를 치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골프 실력에 대한 그의 발언은 최고지도자에 대한 북한의 우상화를 꼬집은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대해서는 ‘중국보다 작지만 더 까다로운 무역협상 상대’라며 한국과의 무역적자 문제에 불만을 표시했다. 만찬 도중 중국산을 비롯한 수입 철강 관세와 대중 무역적자 등이 화제에 오르자 “우리는 한국에서 320억 달러의 적자를 보고 있다. 한국은 가장 까다로운 협상 상대 중 하나로, 중국보다 작지만 더 까다롭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미국#트럼프#김정은#우상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