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출석’ 벽 부딪힌 檢… 수사 잠정중단 관측도
더보기

‘불출석’ 벽 부딪힌 檢… 수사 잠정중단 관측도

장관석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20-01-28 03:00수정 2020-0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종석 한병도 황운하 소환 불응
선거개입 수사, 총선뒤 밀릴수도
“제가 조사를 안 받겠다는 게 아니고요. 일정 때문에 ○일은 조사받기가 어렵습니다.”

청와대의 2018년 6·13지방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출석 요청에 대해 주요 조사 대상자들이 내놓는 답변 방식이라고 한다. 출석에 명시적으로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이 발부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전략적 답변 아니냐는 말이 검찰 내부에서 나온다.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무산되고, 검찰 인사로 수사 지휘라인이 물갈이된 데다 4·15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검찰 수사가 무력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한병도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조사 일정을 조율했지만 계속 무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선 도전 의사를 밝힌 황 전 청장은 총선 이후 조사받겠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정계 복귀설이 돌고 있는 임 전 실장 조사 시점도 미정이다. 특히 한 전 수석에 대해선 3일 첫 조사 때와 달리 다른 증거나 조사할 내용이 더욱 많아졌다는 분위기다.

주요기사

4·15총선이 임박하면서 수사 자체가 선거 개입 논란을 가져오는 만큼 수사가 잠정 중단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수사팀이 현재 입증된 진술과 증거에 따라 기소 대상을 추려내고, 수사를 잠정 중단했다가 총선 이후 재개하는 카드를 꺼내 들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수사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기소 대상 선별과 수사 중단 방식을 둘러싸고 또 한 차례 충돌할 수 있다.

장관석 jks@donga.com·배석준 기자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검찰 조사#불출석#수사 잠정중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