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까꿍 놀이’로 떨어져 있는 연습을 해요[오은영의 부모마음 아이마음]
더보기

‘까꿍 놀이’로 떨어져 있는 연습을 해요[오은영의 부모마음 아이마음]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오은영 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입력 2020-01-28 03:00수정 2020-0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5> 아이를 맡기고 외출할 때
일러스트레이션 김수진 기자 soojin@donga.com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오은영 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
대부분의 시간을 아이와 보내는 부모라도 피치 못하게 잠시 아이를 맡기고 외출해야 할 때도 있다. 자주는 아니지만 그래야만 할 때, 덜 불안하게 아이와 떨어질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우선 평소 아주 짧은 시간이라도 부모와 분리되는 연습을 한다. 쉽게 해볼 수 있는 방법은 방을 옮겨 가면서 잠깐 떨어져 있어 보는 것이다. 아이와 같이 있다가 다른 방으로 옮겨 가서 몇 분 정도 그 방에 있다가 나오면 된다. 아이가 그 시간을 잘 견뎌내면 칭찬을 듬뿍 해준다. 아이는 잠시라도 부모와 떨어져 혼자 있어 보는 경험을 하면서, 부모와 분리되는 것을 견뎌 나가는 내성을 기를 수 있다.

‘까꿍’ 놀이를 많이 해주는 것도 좋다. 까꿍 놀이는 잠깐 분리되는 과정을 재미있게 연습해 볼 수 있는 놀이다. 어린아이는 대부분 까꿍 놀이를 좋아한다. 아이들은 ‘눈에서 사라지면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시기가 있기 때문에 “까꿍” 하면서 다시 튀어나올 때 엄청난 경이로움과 재미를 느낀다. 이 놀이를 통해 잠깐 분리되고, 눈에서 안 보이는 것에 대한 경험을 해볼 수 있다.

아이와 잠시 떨어지는 시도를 할 때는 아이가 낮잠을 자고 나서 기분이 아주 좋든가, 배불리 먹고 나서 편안해할 때 하는 것이 좋다. 아이는 피곤하거나 배가 고플 때 더 부모와 분리되는 것에 예민해지고 힘들어한다.


아이를 새로운 환경이나 낯선 사람에게 편안하게 적응시키려면, 새로운 환경이나 상황을 접할 때 익숙한 것과 함께하도록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처음에는 아이가 친숙하게 여기는 친척을 옆에 있게 한 후에 아이 곁을 떠나는 것이다. 이때 부모는 미리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 등을 준비해서 그 시간 동안 그것을 가지고 놀며 스스로를 진정시킬 수 있게 한다. 아이가 늘 갖고 다니는 담요나 부모의 옷이나 소지품 중 일부를 주는 것도 안정감을 유지하는 것에 도움이 된다.

주요기사

아이에게 부모가 언제 어디로 외출할 것이라는 것을 미리 알려줘서 마음의 준비를 하게 하는 것도 좋다. 주말에 아이를 두고 부모가 외출해야 할 때, 그 주초쯤에 “엄마, 아빠가 이번 토요일 밤에 외출을 해야 되거든. 3시간 정도 있다가 돌아올 거야. 대신 대학 다니는 사촌 영희 누나 알지? 그 누나가 너랑 놀아 주고 네 옆에 있어 줄 거야. 그러니 너무 걱정하지 말고 졸리면 자도 돼” 하고 말해 준다. 아이는 한 번 말해도 이해하지는 못한다. 같은 이야기를 중간중간 해 줘서 상황을 이해하게 하고, 앞으로 벌어질 상황에 대해서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게 한다.

작별 인사를 매번 같은 형태로 ‘의식화’하는 것도 아이에게 편안함을 줄 수 있다. 아이와 부모만의 독특한 작별 인사법 같은 것을 만들어서 아이와 헤어질 때마다 그 방법으로 인사한다. 아이는 같은 형태가 반복됨으로써 지금은 헤어지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부모와 헤어지고 나서도 편안함을 찾을 수 있다.

그런데 이런 작별 인사 후에도 아이는 보채고 떼를 쓸 수 있다. 이때 다시 돌아와 아이를 안아 주거나 또다시 작별 인사를 해서는 안 된다. 이렇게 하면 아이는 오히려 더 불안해져서 더욱 매달리게 된다. 또한 부모가 나가는 것을 아이가 꼭 알 수 있게 해야 한다. 어떤 부모들은 아이가 심하게 울고 매달리는 상황이 불편해서 아이 몰래 빠져나가기도 한다. 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이다. 설사 울고 떼를 쓰는 일이 있더라도 부모가 문을 열고 나가는 것을 아이가 알게 해야 한다. 그리고 나갈 때에는 반드시 돌아온다는 사실을 말해 주어야 한다.

아이와 헤어질 때 부모는 안정되고 조용하며 긍정적인 태도를 보여 주어야 한다. 아이들은 부모의 기분 상태나 얼굴 표정에 매우 민감하다. 부모의 얼굴에 긴장감이 보인다든가, 목소리가 좀 다르다든가, 자신을 다루는 손길이 조금만 달라져도 금방 알아챈다. 아이와 잠시 떨어지게 될 때 부모는, 아이가 편안하게 있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일관성 있게 행동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오은영 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

#아이#분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