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부터 한복교복 보급…문체부, 한복진흥 나선다
더보기

올해부터 한복교복 보급…문체부, 한복진흥 나선다

뉴시스입력 2020-01-16 11:35수정 2020-01-16 14: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부터 학교 교복에 맞춤형 한복교복을 보급하는 지원사업이 시작된다. 또 한복 착용시 할인혜택 등을 확대하기 위한 예산도 지원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6일 오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서울 노보텔앰배서더동대문호텔에서 첫 ‘한복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신년회에서 문체부는 올해 한복문화진흥사업을 소개한다. 문체부에 따르면 올해부터 교육청과 연계한 공모를 통해 희망 학교를 선정해 맞춤형 한복교복 보급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해 공모전을 통해 교복 디자인을 개발했다.


이와 관련한 신년회 부대행사로 삽화작가 ‘흑요석’의 우나영씨 작품과 한복교복 전시회를 개최한다. 우씨는 서양 동화를 한복 고유의 아름다움을 살려 재해석한 작품을 통해 ‘2019 한복사랑 감사장’을 수상했다.

주요기사

문체부는 또 한복문화진흥을 위해 올해부터 한복 착용시 할인 또는 혜택을 주는 정책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 예산을 지원한다. 국내 유일의 한복박람회인 한복상점은 기존 서울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3∼4회 추가로 임시 상점(팝업스토어) 형태로 개최한다.

후학을 양성하기 위한 한복기술 전수와 체험교육 등을 진행하는 공유작업공간인 한복마름방을 조성하고 홍보·마케팅에 취약한 중소업체들을 위한 지원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김용삼 문체부 제1차관과 김영종 종로구청장을 비롯해 지난해 한복 홍보대사로 행사 진행을 맡은 배우 겸 가수 허영지와 지난해 한복사랑 감사장 수상자인 방송인 김가연 등이 참석한다.

한복문화 발전에 기여한 기관과 유공자에게 상도 수여한다. 지난해 한복문화주간 행사에서 품격 있는 한복패션쇼와 다양한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 전주패션협회와 파주 지역의 문화원, 한복장인과 협업해 율곡 이이 시대의 복식을 고증·전시한 한국전통문화대학교가 문체부 장관상을 받는다.

1990년부터 30여년 동안 한복의 미적 가치를 국내외에 알리고 한복문화 발전에 힘쓴 디자이너 이영애(62)씨는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문체부 관계자는 “처음으로 마련한 한복인 신년인사회는 정부와 한복인들이 서로 소통하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문체부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복문화 진흥방안에 대한 한복인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