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애인단체 “이해찬, 최혜영으로 표 장사…장애인 차별 발언 탄식”
더보기

장애인단체 “이해찬, 최혜영으로 표 장사…장애인 차별 발언 탄식”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6 11:14수정 2020-01-16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 약해” 발언 논란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캡처. ⓒ 뉴스1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장애인 차별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했다.

전장연은 15일 밤 성명을 통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장애인차별 발언을 제발 멈추기를 바란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척수장애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의 의지를 칭찬하는 과정에서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말해 도마에 올랐다. 2018년 12월에는 “정치권에서 말하는 걸 보면, 저게 정상인처럼 비쳐도 정신장애인들이 많다”고 말해 비판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캡처. ⓒ 뉴스1
전장연은 “이해찬 대표는 또다시 장애 개념과 장애인 인권에 대한 무지를 그대로 들어낸 장애인차별 발언을 했다”며 “계속되는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차별 발언은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로 장애인들에게 탄식을 자아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근 영입 1호로 더불어민주당이 내세운 최혜영 교수로 표 장사 하지 말고 침묵하는 것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며 “의지가 무지 강한 선천적 장애인을 만나면 무슨 말로 교언영색(巧言令色) 할지 궁금해진다”고 꼬집었다. 교언영색은 다른 사람의 환심을 사기 위해 말을 번지르르하게 하고 표정을 그럴싸하게 지어 아첨하고 알랑거리는 태도를 말한다.

주요기사

끝으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0만 장애인에게 즉각 사과하기를 촉구한다”며 “형식 적인 장애인인권교육이 아니라 제대로 교육을 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