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폭행 의혹 김건모, 경찰 첫 출석…질문엔 ‘침묵’ 일관
더보기

성폭행 의혹 김건모, 경찰 첫 출석…질문엔 ‘침묵’ 일관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5 10:55수정 2020-01-15 11: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가 15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피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3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 씨(52)가 15일 경찰에 출석했다.

김 씨는 이날 오전 10시 20분경 서울 강남경찰서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 씨의 모습은 다소 초췌해 보였다. ‘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유흥업소 직원 폭행한 사실 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김 씨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향했다.


김 씨를 고소한 30대 여성 A 씨는 지난해 12월 6일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출연해 “유흥업소에서 일할 때 김 씨가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강 변호사는 같은 달 9일 A 씨를 대리해 김 씨를 강간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김 씨 측은 A 씨를 무고와 명예훼손 등 혐의로 맞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8일 김 씨의 차량을 압수수색해 차량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기록 등을 확보하기도 했다.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김 씨의 과거 동선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