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해 수출 상승세 출발… 1∼10일 작년보다 5.3% 늘어
더보기

새해 수출 상승세 출발… 1∼10일 작년보다 5.3% 늘어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20-01-14 03:00수정 2020-0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반도체 11.5% 증가… 기저효과 영향 이달 1∼10일 수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5.3% 증가하며 월간 수출이 모처럼 상승세로 출발했다. 수출은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관세청은 1월 1∼10일 수출액이 5.3% 늘어난 133억1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품목별로 반도체 수출이 작년보다 11.5% 증가했고 석유제품 수출도 30.6% 늘었다. 지난해 1월 1∼10일 주력 품목인 반도체(―27.7%)를 중심으로 전체 수출이 7.5% 감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수출대상국 가운데 중국(―3.5%), 미국(―12.0%), 유럽연합(―5.9%) 등으로 수출한 금액은 일제히 감소했다. 반면 베트남(11.7%), 일본(6.0%), 중동(45.3%) 등으로의 수출은 늘었다.

1월 1∼10일 수입액도 153억7700만 달러로 작년보다 5.7% 증가했다. 원유와 석유제품 수입액이 각각 40.7%, 73.0% 늘었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20억7600만 달러 적자였다.


일각에서는 반도체 업황 회복에 따라 수출도 반등하고 있는 신호라고 분석한다. 하지만 관세청 관계자는 “열흘짜리 단기 통계로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달 하순 설 연휴가 있어 월간 수출 개선 폭이 기대보다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주요기사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수출#반도체 산업#무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