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동준·조규성 연속골’ 한국, 이란 잡고 AFC 챔피언십 8강행 확정
더보기

‘이동준·조규성 연속골’ 한국, 이란 잡고 AFC 챔피언십 8강행 확정

뉴스1입력 2020-01-12 20:19수정 2020-01-12 2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23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한국이 전통의 강호 이란을 꺾고 2020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토너먼트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남자대표팀은 12일 오후 7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지난 중국전(1-0)에 이어 2승(승점 6점)을 기록한 한국은 남은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전(15일) 결과와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 8강행을 확정 지었다.


김 감독은 중국전과 마찬가지로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다만 베스트 11 멤버 7명이 바뀐 새로운 라인업을 선보였다. 오세훈 대신 조규성이 최전방에 서고 중원에는 1차전 교체 멤버 정우영, 정승원 그리고 1차전 결승골의 주인공 이동준이 2선에, 원두재, 맹성웅이 3선에 포진했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야-이상민-정태욱-이유현이 맡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주요기사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아 나갔지만 이란도 역습과 세트피스 상황에서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선제골은 한국의 몫이었다. 전반 22분 맹성웅의 중거리슛에 이은 이동준의 쇄도로 골을 뽑아냈다. 맹성웅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반 박자 빠른 슈팅을 때렸고, 이를 이란의 골키퍼가 막았지만 튕겨 나왔다. 쇄도하던 이동준이 이를 그대로 마무리, 1-0으로 앞서갔다. 이동준은 이날 골로 지난 중국전 결승골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이후 한국은 좀 더 여유롭게 경기를 진행했다. 정우영과 정승원, 이동준을 이용한 측면 공격으로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조규성이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전반 35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공을 잡은 조규성이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을 작렬, 그대로 이란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에도 한국은 이동준, 정승원의 연속 슈팅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란은 전반 42분 알리 쇼자에이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후반 들어 이란의 공세가 거세졌다. 이란은 후반 9분 만에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공을 레자 셰카리가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한 골을 만회했다. 이후에도 이란은 좌우 측면과 세트피스를 활용한 공격으로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다.

위협을 느낀 김학범 감독은 후반 16분 1차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였던 김대원과 김진규를 정승원과 정우영을 대신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한국은 이후 수비 중심의 경기를 펼치면서 후반 추가 시간 이란에 기회를 허용했지만, 육탄 방어로 이란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