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열고 난방영업하면 과태료 150~300만원…20일부터 집중 단속
더보기

문 열고 난방영업하면 과태료 150~300만원…20일부터 집중 단속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12 13:13수정 2020-01-12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겨울철 난방을 가동하면서 문을 열어 놓고 영업 하는 상가에 최대 300만원에 달하는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에너지 사용 제한 조치를 오는 20일부터 4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 기간 동안 개문 난방 영업을 집중 단속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과태료는 최초 경고 후 1회 150만원, 2회 200만원, 3회 250만원, 4회 이상 300만원이다.

주요기사

과태료에 이의가 있는 사업주는 사전통지 때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문을 닫고 난방할 경우 약 92%의 난방전력 절감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1월 넷째 주 이후에도 개문 난방 영업에 대한 계도와 점검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