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은방서 530만원짜리 ‘순금팔찌’ 차고 달아난 중학생 덜미
더보기

금은방서 530만원짜리 ‘순금팔찌’ 차고 달아난 중학생 덜미

뉴스1입력 2020-01-10 10:18수정 2020-01-10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 동부경찰서 © News1

광주 동부경찰서는 10일 금은방에 들어가 순금팔찌를 훔쳐 달아난 혐의(절도)로 중학생 A군(15)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5일 오후 6시쯤 광주 동구의 한 금은방에서 530만원 상당의 순금팔찌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군은 손님을 가장해 금은방에 들어갔고, 주인이 손목에 팔찌를 채워주자 그대로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A군은 이 팔찌를 400여만원을 받고 다른 금은방에 판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A군은 훔친 순금팔찌를 팔아서 숙박비와 스포츠토토 복권 구매, 용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군으로부터 팔찌를 사들인 금은방 주인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