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닐로 “순위가 뭐가 중요하다고, 난 음원 사재기 안 했다”
더보기

닐로 “순위가 뭐가 중요하다고, 난 음원 사재기 안 했다”

뉴스1입력 2020-01-09 07:58수정 2020-01-09 0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닐로/뉴스1 © News1

가수 닐로가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닐로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걱정해주시는 분들, 저는 괜찮다.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말들도 그저 덤덤하다”며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한 두 번인가요, 그런 분들도 저를 욕하되 제 음악은 욕하지 말아 달라. 부족하더라도 다 진심을 담아 만든 음악이다. 순위가 뭐가 중요하다고, 믿으시든 안 믿으시든 안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닐로(팬클럽명)를 포함한 걱정해 주시는 분들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잘 쉬고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닐로는 지난 2018년 4월 ‘지나오다’로 각종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음원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닐로 측은 사재기가 아니라고 반박했고, 문화체육관광부는 심각성을 인지하고 자체 조사에 나섰으나 “사재기 여부를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다뤘고, 이에 닐로 측은 5일 “‘그것이 알고 싶다’ 보도와 관련해서도 깊은 유감을 넘어 죽고 싶을 만큼 참담함을 느낀다”며 “마치 사재기를 한 가수인 것처럼 대중을 호도하는 방송을 송출했고, 실체 없는 의혹 제기로 끝난 방송 이후 저희는 더욱 심각한 마녀사냥을 당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