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핵발전소 인근서 규모 4.9 지진…‘美 보복공격’과 무관 추정
더보기

이란 핵발전소 인근서 규모 4.9 지진…‘美 보복공격’과 무관 추정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8 16:29수정 2020-01-08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8일 이란 남서부의 부셰르 핵발전소 인근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전 2시20분경(UTC 기준·한국시간 오후 11시20분) 보라즈잔에서 남동쪽으로 10㎞ 떨어진 지점(북위 29.195도, 동경 51.287도)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10㎞다.

지진은 약 1시간 후 인근 지역에서 또 한 차례 발생했다. 진앙은 보라즈잔에서 남남동쪽 17㎞ 떨어진 지점이었다. 보라즈잔은 부셰르와 약 50㎞ 떨어져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일간 워싱턴타임스·영국 일간 익스프레스 등은 핵발전소나 그 지역의 다른 어떤 구조물에 대한 즉각적인 피해보고는 없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또 진원의 깊이 등을 토대로 이번 지진이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공격과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미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오전 2시20분경(UTC 기준·한국시간 오후 11시20분) 보라즈잔에서 남동쪽으로 10㎞ 떨어진 지점(북위 29.195도, 동경 51.287도)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10㎞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